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나의 집!

올해도 과꽃이 피었습니다 ... (1)

 

 

 

올 해에도 과아꽃이 피었습니다

꽃밭 가득 예에쁘게 피이어었습니다아  ....... 

 

 

 

 

 

 

 

 

 

 

 

 

 

 

 

 

 

 

 

 

 

 

 

진분홍 과꽃이 화분 가득 가득 피어줍니다

조금 있으면 자주색의 쪽쪽 뻗은 과꽃이 또 으시댈것이구요

 

이 과꽃은 나에게 특별

누나가 좋아한다는 이 과꽃의 가사를 아빠로 바꾸어 넣고

생사조차도 알수없는 아버지의 그리움을 이 노래에 담아

반짝이며 흐르는 물가에 앉아

참 많이도 불렀었답니다 

 

웃음보다 울음을 더 먼저 배우고

더 많이 사용했던 내 옛날 

설음의 옛날이었지만

그래도 지난날은 그리움이네요 ....^*^

 

 

 

 

'즐거운 나의 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 해도 과꽃이 피었습니다.  (0) 2009.09.18
꽃만큼 예쁜 문주란 씨.  (0) 2009.09.09
닭의장 풀 ..???  (0) 2009.08.27
땅콩 꽃.  (0) 2009.08.22
새우풀.  (0) 2009.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