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나리

봄동에 김장처럼 소를 넣어 봅니다 맛이 짱 ... 전을 부치려고 들여온 봄동 억수로 크고 싱싱해 그냥 절였습니다 속을 넣어 김장김치처럼 버므리면 보기에도 예쁘고 먹음직스럽고 ... 절대 후회하지 않을 연하고 달큰하고 개운하고 ... 켜켜이 소금을 뿌리고 조금 놓아두었다가 엎어서 절이고 무우조각 배 생강 육수 마늘 새우젓 밥세숟갈 붉은피망 고추가루 대파 매실청 소금 골고루 섞이도록 치대고 ▼ 빨갛게 버므려진 속으로 무우채도 버므리고 끓는 소금물에 데쳐낸 미나리도 뿌리씀바귀도 버므리고 이런 김치속으로 버므리면 변하지않고 김치같아요 ...^^ ▼ 미나리와 뿌리씀바귀는 초고추장에도 무치고 시금치는 들기름 낙낙히 넣어 고추장에 무치고 후딱 후딱 반찬 몇가지가 냉장고를 그득 채워주네요 ▼ ★ ★ ★ ★ ★ ★ 넉넉하게 살이 붙은 토종닭 한마리 큼직하게 툭 툭 육수.. 더보기
아주 맛난 아구탕 끓이고 새알심 동동 팥죽도 끓입니다. 인터넷으로 국산 팥을 솔찮게 구입 했습니다 쭉정이 골라내고 말갛게 씻어 푸욱 삶습니다 자궁의 이상으로 돌아가신 조상이 계신 집에선 동짓날 팥죽을 쑤지 않는답니다 이유는 잘 모르지만 친정도 안끓였었는데 시댁에도 팥죽을 끓이지 않는다십니다 그래서 미리 끓여 먹습니다 안먹.. 더보기
우리집 밥상으로 끌어들인 진수성찬의 푸른 초원 ... 먼젓번 나물엔 당신이 좋아하는 콩나물과 시금치가 빠졌단다 감히 누구 명이라 어기리요 서둘러 끌어 들이다 보니 가성비가 밑바닥인 푸른목장 저리가라다 지금을 지나면 노인들의 치아론 속수무책인 쑥과 냉이 낙낙하게 국끓여서 훗날에도 먹으려 얼릴것이고 쑥전도 낙낙히 부쳐 역시.. 더보기
데친 미나리 김치 절인 씀바귀 김치에 달래 장아찌도 담그고 ... 미나리 줄기에 오동통 살이 오르면 큰아기 시집 보낼 때가 되었다던가 따순 봄 날을 이야기 함이었으리. 살짝 잘라 씹어보니 설탕에 재운듯 달큰한 미나리 잎과 줄기 부분을 갈라 잘라 팔팔 끓는 소금물에 기절만 시켜 씻어 받칩니다. ▼ 녹인 감에 새우젓으로 간해 미나리 김치를 담급니.. 더보기
돈육갈아 섞어 김치밥을 만들고 달래간장에 굴무침을 곁들입니다. 커다란 열무는 질기다 엄살떠는 울영감님 한 뼘 열무와 얼갈이로 김치를 담습니다 굴러다니는 미숫가루에 찹쌀 고구마가루로 풀을 쑤고 ▼ 청양고추 가루에 미나리 청양초랑 양파 야채칸의 사과 남아 돌던 살구청 주르르 쏟아 붓고 까나리 액젓이랑 소금으로 간을 합니다. ▼ 칼칼하기.. 더보기
간단하게 만드는 굴젓과 오징어 무침. 소금물에서 살래 살래 흔들어 굴깍지를 발려낸 후 소금 한 줌 들뜨려 냉장고에 넣습니다. 바닷물 조금 흘려 넣으면 한들 한들 금새 헤엄칠듯 아주 싱싱한 오징어 껍질 벗겨 역시 호렴 들뜨려 냉장고에 넣습니다. ▼ 이튿날 꺼내야 하는데 이석증으로 누었다가 삼일만에 꺼냈네요 소금물.. 더보기
묵은나물 먹는 열나흘이지만 봄이니까 생채소로 상큼하게 차립니다. 오곡밥은 다섯가지라 그런데 십곡도 넘었으니 아무래도 법도에서 어긋나는거 아닐런지 ...^^ 식초와 소금 설탕에 절였던 무생채 무치고 살짝데쳐낸 오징어와 도라지 고추장에 새콤 달콤 빨갛게 무치고 ▼ 끓는물에 넣었다 건진 콩나물 무치고 씀바귀뿌리 살짝데쳐 새콤달콤 빨그레 무치.. 더보기
머나먼 남쪽나라에서 보내주신 야채들중 시금치로 김치 담다. 명랑한 목소리가 병원복도로 울린다 치료차 막 들어서려는데 걸려온 전화 시금치 종난것도 괸찮은가요 옛날 엄마들은 식물이 꽃필 때엔 독이 있다 말씀들 하셨었는데 지금 사람들 꽃넣은 비빔밥을 선호하지 않는가 그도 아주 고급으로 .....^^ 유일하게 대궁올라오는 시금치는 먹었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