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나의 집!

장다리가 익어가는 ..

 

 

 옥상으로 통하는 문을 벌컥 열면

손 번쩍 들어 반겨준  휘이 휘이 늘어졌던 장다리 꽃

 

  끝에만 꽃님달고 씨가 영글고 있답니다

 

이리 저리 묶어놓아도 절대로 그 기세  꺾을수가 없네

 

큰딸내미 엄마 이게 뭐예요?

 한코투리 똑  따  맛을 보여줍니다  어머머 무 맛하고 똑 같네 ...!! 

 

 오늘 작은 딸들이오면 또 설명을 들을테고 맛도 볼테고  

 

 사십이 넘었고 또 넘어가는 애들 교육용도 ...^*^ ^*^ ^*^ ^*^

 

현충원의 수양벚꽃만큼  축축 늘어져서 멋스러운 우리집 장다리 ..!!

 

 등교 길에도 하교길에도 주인 몰래 따서 조르르 벗겨 아작아작 씹던 장다리

 

 

큰 키로 담장 넘겨다 보며 지나는 길손 살피던

해바라기도 다알리아도

울밑의 빨간 꽈리도 과꽃도

흐드러졌던 라이락도 찔레꽃도

절대로 눈 안으로 들어오지 않던 옛날 옛적인데

 

떠러져 싻틔우고 자란 이 무우장다리

획 뽑아내지 않았고 

보도블럭 사이로 삐집고 피는 민들레 한 송이에도

애착이 가는 ...^*^

 

종일을 화초밭에서 서성이시던 시아버님 생각이 납니다

아주 때깔좋은 장미가 화원에 나왔더라 그거 사 다우

 희한스러운 선인장도 있던데 그것도 사 다우

 

멋적게 미소지으시며 조르시던

시아버님 생각으로 아침을 엽니다 

꾸물 꾸물 날씨 흐린 오늘   ...._()_ 

 

 

'즐거운 나의 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드베키아.  (0) 2009.06.16
난 똑딱이 예술가 (하나)...^*^   (0) 2009.06.11
초 롱 꽃  (0) 2009.06.06
메밀 꽃.  (0) 2009.06.06
천 인 국  (0) 2009.0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