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즐거운 나의 집!

난 똑딱이 예술가 (하나)...^*^

 

 

맞은편의 건물이 몽땅 들어가는 신비스러운 물방울

어느땐 제모습을 다 넣고 반짝거린다

호랑 햇살이 퍼지면 흔적도 없이 스러질 이 영롱함.

 

 

 

 

 

 

 

 

 

 

 

 

 

 

'즐거운 나의 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봉평은 아니어도 ...^*^  (0) 2009.06.17
루드베키아.  (0) 2009.06.16
장다리가 익어가는 ..   (0) 2009.06.07
초 롱 꽃  (0) 2009.06.06
메밀 꽃.  (0) 2009.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