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휘이 휘 돌아친

춤추는 현충원의 수양벚꽃 ...(하나)

 

 

 

 

 

몇년전 들렀던 현충원

흠뻑 비맞으며 너울 너울 그네뛰는 모습에 넋잃던 기억

 

여전히 아름다운 모습으로 자리를 지키는 수양벚꽃 

눈으로 보는것의 반의 반도 담아지질 않아 아쉽지만

그래도 맘 빼앗겼던 봄날이었습니다.

 

대통령님들의 묘소로 오르면서 보이던

나란히 누은 장병들의 모습

가슴이 싸아 아팠습니다.

 

 

 

 

 

 

 

 

 

 

 

 

 

 

 

 

 

 

 

 

 

 

 

 

 

 

 

 

 

 

 

 

 

 

 

 

 

 

서울시내 갈곳이 이곳밖에 없는 양

끊임없이 차들이 몰려 들어오고

삼삼 오오 사람들 떼지어 몰려 들어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