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며 생각하며/삼행시로 가슴풀고

동 마 장

 

 

 

동 마 장 동그란 퀼트 모자 깊숙히 눌러쓰고 사브작 사브작 청계천으로 마음은 어느새 소녀로세 그려 장구한 힘듦의 세월을 이제사 내려놓고 훠어이 ~~~ 훠어이 ~~~ 훠어어이 ....!!

'살며 생각하며 > 삼행시로 가슴풀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힘 주 고  (1) 2010.02.18
길 동 무  (0) 2009.08.27
[스크랩] 디오스 ...  (0) 2009.04.12
터울이   (0) 2009.04.12
로타이  (0) 2008.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