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며 생각하며/삼행시로 가슴풀고

길 동 무

 



        
        
        
        길 동 무  
        길 가다 
        문뜩 보여지는
        하늘 한 켠엔
        곱게 단장한 엄니가 보여
        동그스름 작은 어깨 
        한복 걸치시면 
        천사처럼 고우시던 
        무심하게도 흐른 세월
        나 어느틈에 
        엄니 연세 되어가누  
        

    '살며 생각하며 > 삼행시로 가슴풀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힘 주 고  (1) 2010.02.18
    동 마 장   (0) 2009.06.08
    [스크랩] 디오스 ...  (0) 2009.04.12
    터울이   (0) 2009.04.12
    로타이  (0) 2008.12.1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