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며 생각하며/삼행시로 가슴풀고

여 울 목

 

 

 

여 울 목  

 

여길 콕 찍고 들어오면

 

 

울적했던 속내가 스르르 풀려

 

 

목까지 차 있던 서글픔

구름에 달가듯이 없어져요 ..



'살며 생각하며 > 삼행시로 가슴풀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 수 건  (0) 2005.11.19
지 팡 이  (0) 2005.11.19
유 월 꽃  (0) 2005.11.19
북 극 성  (0) 2005.11.19
여 름 철  (0) 2005.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