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며 생각하며/삼행시로 가슴풀고

기상청

 

 

기기묘묘

상고대의 신비스런 얼음 고드름은

겨울산의 꽃

 

상층에 피어나는 뭉게구름은

선들바람으로 들어서는 초가을의

또 다른 볼거리

 

청춘의 젊음에선

신비스런 이 장관들이

왜 가슴으로 들어서질 않았었을까 ...^*^

 

 

 

 

 

 

 

 

'살며 생각하며 > 삼행시로 가슴풀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극소수  (0) 2008.11.30
지구본  (0) 2008.09.11
수평선  (0) 2008.08.26
활명수  (0) 2008.08.23
곡마단  (0) 2008.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