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집의 먹거리.

채소박스 청소겸 볶은 고추장 넣어 마구잡이 떡볶이 만들다.

 

 

 

 

 

 

귀퉁이만 남아있는 홍당무도 막 썹니다

몇개 굴러다니는 목이버섯도 넣구요

 

조각 조각 애호박도 있네요

두어개 쏘시지도 넣습니다.

 

파프리카도 조각만 남아있구요

그 흔하던 양배추조차도 아주 조금뿐이네요

양파도 딱 두개 남았습니다.

 

이것만으로는 역부족이지만

모자라는 식재료를 또 구입하다보면

야채박스 청소는 실패입니다 ....^^

 

 

 

 

 

 

 

 

 

 

양배추를 대강 썰어 식용유에 볶습니다

 

 

 

 

 

양배추가 거의 익어 갈 때 쯤 

소쿠리채 쏟아붇고 다진 마늘과 함께 볶습니다

 

 

 

 

 

떡을 삶아 부드럽게 만든후에

이것도 쏟아붇고 함께 볶습니다

 

 

 

 

 

쌈이나 떡볶이에 쓰려고

다짐육이 아닌 불고기 크기로 볶은 고추장입니다 

▼ 

 

 

 

 

 

고추장을 듬뿍넣고 함께 저으며 볶습니다

깨소금과 설탕과 고추가루와 참기름을 넣었구요

 

 

 

 

 

매콤한 떡볶이라 며늘에게 보고도 하지 않았는데

팬 채 낄 낄 훔쳐 들고 내려갔다는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