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뜨게질 방

큰 딸내에서 세째딸내로 대 물림되는 털조끼와 털 코트

 

 

 

 

큰딸내미네 외손녀 초등학교 5학년때 떠 주었던 무릎 살짝 내려오는 코트

이제 작아 못 입으니 

이종에게 물려주라 들고왔네요

 

중학교에 올라가면서 소매가 조금 짧아진거 같다해서

소매끝을 풀어 코를 잡아내어 4 ~ 5cm를 늘려 주었었는데

그나마도 이젠 정말 작아 입지를 못한답니다.

 

외손주가 입었던 라운드 조끼도 대물림으로 되돌아 왔구요.

 

 

모자도 달고 안도 집어넣은 따스한 코트. 

카라있는 옷위에 받치느라 라운드로. 


 

 

 

 

 

 

 

 

 

 

 

 

 

 

 

 

 

 

 

 

 

 

 

 

세째딸의 장남 

생각보다 잘 맞아 기분 짱이라던가. 


 

 

 

 

 

 

 

 

 

 

 

 

 

 

 

 

 

 

 

 

 

 

입을 주인들의 좋아라하는 모습 상상하면서 

한코 한코 떠내려가는 즐거움 감히 어디에 비기겠는지요

 

 뜨개질을 할 때면 반찬도 대충 청소도 대충 잠도 대충

먹던 반찬 올려놓는 소홀함에도

영감님은 늘 괸찮아 괸찮아 하셨답니다.

꼭 뜨개질 할때만요 ...^*^

 

해가 바뀌기전에 워머라도 몇개떠야지 생각중이었는데

마음뿐인채 해를 보내게 되었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