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집의 먹거리.

물오징어에 견과류 섞어 졸이고 고등어 얹어 김치찜을 끓입니다.

 

 

 

 

 

의외로 쌈직해진 물오징어

여섯마리를 들였습니다

지그재그로 칼집 넣어 데쳐

적당한 크기로 잘라 조림 준비를 합니다.

 

 

 

팬에 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마늘과 간장 후추가루 넣고 

잘려진 오징어를 넣고 후루룩 볶다가

불을 줄여 한참을 졸입니다.

 

 

 

간장이 흥건하게 고이면

오징어만 건져냅니다.

질겨질 염려도 있고

오징어에서 계속 물이 빠져나올 테니까요.

 

 

 

오징어 건져낸 간장에

냉동고 속 견과류

손에 잡히는 대로 꺼내 넣고

고추장과 설탕조금 넣고 볶 듯 졸입니다.

 

 

 

견과류에 맛과 간이 배이고 간장물이 줄었다 싶을때

건져 놓았던 오징어를

한데 쏟아 붓고 

골고루 골고루 섞으면서 볶습니다.

 

 

 

설탕을 조금 넣고 한소끔 끓으면

불을 끄고 참기름과 올리고당으로 마무리를 합니다 

쫄깃거리는 오징어와 고소한 견과류

치매까지 예방해 준다네요  ...^^

 

 

 

은찬이가 은결이가 먹어주면 참 좋겠지만

이젠 바라지도 않아요

음식 가리는 버릇이 생겼더라구요

고약하게도  ...^^

 

 

 

반짝 반짝 윤기 자르르 흐르니

보기에는 엄청 맛이 좋을거 같습니다.

허지만 맛은 그럭 저럭

별스럽게 맛난거 같지는 않은데요 ...

 

 

 

쉬며 놀며 들며 날며

오징어 견과류 조림 완성했습니다.

하나씩 들고 쓩 내려 가겠지요.

 

 

 

※※※※※※※※※※※※※※※※※※※※※※※※※※

 

 

 

삼치도 고등어도 가끔씩 들여옵니다

그런데 부뚜막에 철썩 올려진 모양새는

앞치마 입고 다가서다가

불끈 성질을 솟게 만듭니다

 

유별나게 피도 많고 비린내음도 심하고

씽크대도 깔아놓고 만지던 신문지도 칼도

뒷처리 하다가 히스테리 솟기 십상.

 

 

 

맛돌님께 부탁해서 올려 온 

깨끄므리 만져 한조각씩 포장된 삼치와 고등어

오늘은 그 고등어로 

김치찜을 만들어 보리라 꺼냅니다.

 

 

 

김치 반쪽 꺼내고 켜켜히 박았던 토막무도 꺼내 

김치는 대가리채 다시 반으로 가르고

무토막도 얄팍하게 저며 넣고

그 위에 토막낸 고등어를 얹습니다.

 

 

 

 다진마늘 저민생강 고추가루 깨소금 들기름 듬뿍

대파 이파리 구석 구석 잘라 박고

고루섞은 양념을 고등어 위에 얹어줍니다

좋찮은 영감님 목에 영향끼칠세라 김치국물은 폐기처분. 

 

 

 

 솔치 디포리 술 통후추 표고기둥 넣고 끓인 육수를

흥건하게 붓습니다.

버글 버글 끓으면 불을 낮추고

시날 고날 끓이면서 무가 익었나 확인 또 확인합니다

 

 

무에 젓가락이 쑤우욱 들어가면 완성

설탕 한스푼을 국물에 녹여 섞어

다시한번 포르르 끓여 마무리 합니다

김치뿐이고

고등어 뿐이지만

비린내도 매웁지도 않으면서

맛이 꾀 괸찮습니다 ...^^

 

 

http://blog.daum.net/choch1004/990  ... 구입처 맛돌님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