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집의 먹거리.

옥상 푸성귀 솎아 내려 배추김치 석박지에 갖가지 김치 담기






왼쪽것은 옥탑의 파밭 여섯두둑 오른쪽 것은 옥상 네두둑

무럭 무럭 잘 자라주어 심심찮게 빼 먹고 

솎아내도 금새 그 자리가 메꾸어진다.



 




까나리 액젓에 30여 분 절였다

그 액젓 쪽 따라내어 고추가루 다진 마늘 돌복숭아청

그리고 설탕 한줌과 함께 버므려 쪽파김치 완성. 


 






☆   ☆   ☆   ☆   ☆   ☆   ☆





미국 자리공 씨가 날아와 부추 밭에 자리를 잡았다

얼마나 물을 먹는지

같은 밭에 있는 부추는 늘 물부족으로 허덕이고 ...


 




새우젓국에다 까나리 액젓 조금 섞고

다진마늘과 고추가루 깨소금 설탕

살 살 버므려 부추김치  역시 완성이요.







☆   ☆   ☆   ☆   ☆   ☆   ☆






 




쑤어 식힌 찹쌀풀에 끓여 받쳤던 갈치속젓

홍고추에 쪽파 고추가루 다진마늘 설탕

아주 살 살 버므려 돌산갓 김치 또 완성


 






☆   ☆   ☆   ☆   ☆   ☆   ☆






 



코끼리 다리보다 더 커다란 무우 세개

우선 한개를 잘라 설탕과 소금에 절였다가 새우젓국에

고추가루 다진마늘 생강 쪽파 배 양파넣고 버므려 석박지 완성.


 






☆   ☆   ☆   ☆   ☆   ☆   ☆





부추도 돌산갓도 웃자라면 뻐서져서

 햇고추 들어온 김에 서둘러 김치를 담았습니다

눈 코 뜰새 없이 겅중 겅중 바쁜 하루였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