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집의 먹거리.

[황태 오징어 목삼겹 불고기][오이 소박이][고추 소박이][녹두전][연근전]등 우리집 추석








배간거 양파간거 마늘간거 다진파 고추가루 고추장 진간장

설탕 미림 소주 후추 들기름 깨소금

고루 섞어 빨갛게 무쳐진 양념장 30여 분 숙성 후  ...


 





지그재그로 칼집넣은 물오징어에 골고루 무쳐주고

도독하게 썰어온 목삼겹에도

켜켜로 양념 얹어 발갛게 무쳐주고


 





살짝 불려 뼈 발라낸 황태포 역시 켜켜 바르고 

큼지막한 한통에 한쪽씩 꼭꼭 눌러 담아

군물이 생기지 않게 김치냉장고에 좌정.

 

 





너무 무거워 늑막염 걸릴까 못쓰겠다며 보내준 큰딸표 무쇠팬

기름 넣어 달군 후 세가지를 한꺼번에 구으면

보기에도 화려하고 먹음직스럽기도 하고  ...^^


 





나박김치에 상추만 곁들이면

은찬이가 제일 좋아할 것이고

추석에 들르는 애들도 좋아 하리라 ...^^







☆ ☆ ☆ ☆ ☆ ☆ ☆ ☆





수분이 적은 갈 오이는 제철보다 향기도 맛도 더 짙답니다

고추 몇개 칼집을 넣어 오이와 함께 절입니다.

무르지 않게 끓는 소금물을 들이 부었구요.






오이가 나를 닮았나 우둥 퉁 

옥탑 부추 잘라내려 새우젓국에 발갛게 소박이를 만듭니다

나머지도 새우젓 간해서 깎두기로 버므렸어요. 







☆ ☆ ☆ ☆ ☆ ☆ ☆





넉넉하게 뽑아내린 옥탑표 쪽파 넣고

간 돼지고기에 표고버섯 목이버섯 신김치랑 숙주

다진마늘 참기름에 무쳐 녹두전 속을 무칩니다.


 





차롓상에 올릴것이라 조심 조심 

자그마하고 예쁘게 녹두전을 부쳤습니다

후다닥 식구들 모여 먹을것은 대강 대강 부쳤구요 ...^^


  





요리박사님 따라 하느라 연근 사이에 고기양념을 했고

몇개는 한편에만 고기양념을 했구요

호박은 조금 도독하게 부쳤고 동글전이랑 표고도 몇개 부쳤고 ...^^









이 새벽 시간에도 달려 달려서

고향으로 향하는 분들이 계시겠지요

운전 조심하시고 잠시 잠시 쉬시면서 가셔요


 그간의 옹색했던 심신의 괴로움은 잠시 내려들 놓으시고 

풍요로운 추석

즐겁고 신명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





중미산에서 본 달이랍니다

보름날은 아니었어요

천체 망원경에 핸드폰을 대고 찍은거랍니다 ...^^